내 이야기
 당신의 흔적
 과거의 잔재
 MusicPlay~!!
 
나의 목표
   - 운동하기
   - 부지런해 지자
   - 게시판을 꾸준히 볼 것!
   - 책도 계획을 세워 꾸준히!
   - 목표를 잊지 말자!


문득 드는 생각
:) - hogata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주는 괴. . .
잘 지내냐? 난 순진이다. 올만에 여기 들어오니 반갑네. 자주자주 보자구~~~ - 순진이
더 많이..
귀여워~ 딱이네 ㅎㅎ - 마늘양
2008년 여름끝. 그러나 가을은 . . .
제 근황도 간략히... - 전 여전히 구리... 머네요. - 비싼 음료 끊은지 오래에요. - 커피도 역시 집에. . . - pusill
더 많이..
화이팅!! - hogata
스팸방지 시스템 가동 3일째!
우와 대단해! - hogata
For a reason
하이룽! - hogata
시간여행자의 아내 - The Time . . .
아 나도 책좀 읽어야 하는데 =.= 메마른 나날이여.. - hogata
초콜릿의 뒷 맛이 쓴 이유
그래서 나는 초콜렛을 전혀 받지 않았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하.하.하.하.하. . . - 불량소년
너구리...
하하하... - pusill



도움말 보기
이전 단어들 보기
NG(2) 38
대장메뚜기
goodbye(1) 39
energy 40
morrie
yes(1) 41
sex(1) 42
불량소년
xyz(2) 43
doortts
zax(2) 44
불량소년
jj 45
j
위에 j는 준식이고 jj는 준식♡지선이래.. (-┏)(1) 46
hogata
jola man 47
B형
negative 48
ex(3) 49
대장메뚜기
xpeed(1) 50
doortts 51
무씸왕
season(1) 52
doortts
nobody 53
아무도 ... 않다
yellow 54
희망
wonderful(1) 55
doortts
light 56
isyoon
tdd 57
tdd
시즌 5.
What is marix?

::끝말
 Sign 
execute time : 0.44889 sec
보기드문 단어들은 코멘트로 뜻을 달아주세요!(^_^);;


끝말잇기 시즌 4. End
분합니다!

아! 분합니다! '불량소x'스캐럽(젠장, 난 그게 뭔지도 잘 모른다구!!) 한방에 한 시즌이 끝나고 말았습니다. 앞으로 스캐럽! 금지 되겠습니다.(-_-) 참고로 원소이름도 금지 되겠습니다.
흠흠.. 어쨌든 시즌의 신선한 단어상은 hogata군의 '닝기리' 에게 돌아갔습니다.



하.여.튼!! 주인장, 본인, 불타오르고 있습니다요!! (우욱~!!!)


끝말잇기 시즌 3. part 2 End
쉽니다!

그동안 참여해 주신 분들 덕분에 많은 영화에 대해서 배우고, 또 다시 떠올리며 즐거웠습니다. 하지만, 너무 오래 오래가버린 듯 하여 이쯤에서 마무리를 지을까 합니다. 다음에 시작할때는 시스템도 좀더 손봐서, 더더 즐겁고 유쾌한 놀이(?)가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


끝말잇기 시즌 3.
당황스런 엔딩!

사상초유의 숫자, 단 세 개만으로 시즌 3이 끝났습니다. (시즌이란 단어가 무색한 순간이군요.) 이번엔 한 석달쯤 가야지~ 하고 맘 먹었었는데, 그 충격이란... 어쨌든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드림님"티파니에서 아침을" 이었슴다. 시즌 winner가 되신걸 축하드립니다. (^_^)/~
그런데 이번엔 시즌4로 바로 넘어가지 않고 시즌3. part 2 를 진행할까 합니다. 그리고 규칙도 약간 바꾸었습니다. 단어자체가 아닌 공통코드연결입니다.


part2. Guide
이를테면 이런게 가능한거죠.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자~ 봅시다. 데어데빌 -> 여인의 향기 : 장님이 주인공, 여인의 향기 -> 인썸니아 : 알파치노가 주연 ... 아시겠죠?

그럼 시즌 3, part 2 시작입니다.(^_^)


끝말잇기 시즌 2.
End!

이번의 마지막 단어는 대장메뚜기님"거지근성" 이었슴다. 사자성어는 역시 좀 어려웠던것 같습니다. 다음 시즌은 좀더 재밌는 걸로 해야 겠슴다. 음.. 영화제목 끝말잇기는 어떨까 생각중이네요

그럼 시즌 3는 월요일부터 바로 시작하겠슴다


끝말잇기 시즌 1.
대망의 종료!

마지막 단어는 morrie님"용솟음" 이었슴다. 의외로 '음'을 잇지 못하였더군요. 이상하네.. '음악','음치' 등등등 많았는데... (...) 하여튼...

그럼 시즌 2는 조만간에 다시~~ (^_^)/~ 감사합니다.
(휘리릭~)

















since 2000.3.27


doortts 단어 사전


현재 9


 Login   Join   

   2005년 10월 10일 Mon ( 435 )
The Rose
Some say love it is a river
that drowns the tender reed
Some say love it is a razer
that leaves your soul to blead

Some say love it is a hunger
an endless aching need
I say love it is a flower
and you it's only seed

It's the heart afraid of breaking
that never learns to dance
It's the dream afraid of wakingthat never takes the chance
It's the one who won't be taken
who cannot seem to give
and the soul afraid of dyingthat never learns to live

When the night has been too lonely
and the road has been too long
and you think that love is only
for the lucky and the strong
Just remember in the winterfar beneath the bitter snows
lies the seed
that with the sun's love
in the spring
becomes the rose

   2005년 09월 28일 Wed ( 434 )
지금은...

지금은,

내 자신과의 전쟁중..

..


어찌해야 하는건지...


   2005년 09월 15일 Thu ( 433 )
Your happiness

좋은 얘기 인지는 모르겠다.
아니 좋은 얘기 인게 맞는것 같다.

다만...

어디서 부터이고 어디까지 인건지,
맞는건지 어떤건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다만...

단단히 각오를 하고
마음을 다잡는데 최선을 다 할 뿐이다.

최선이라던가, 이 방법뿐이라던가
그런건 없겠지만

때때로 인생, 그리고 삶이란 건
옳고 그름보다는 선택에 대한 각오가 더 필요한 것인 듯 하다.


   2005년 09월 01일 Thu ( 432 )
생각은 느는데 할 말은 점점 없어진다.

사실 거의 매일 내 홈페이지에 들어온다.
그래서는 반달 넘게 아무글도 올리지 않는 내 모습을 본다.

예전엔
부끄러운 줄 알면서도 내 이야기를 주절주절 하였었고, 그래서 익명의 사람들이 내 홈페이지를 찾아 그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때로는 우울한 얘기도 하고,
때로는 유치한 이야기도 하면서 말이다.

...

지금은 대체 어떻게 된 것인가?

먹고 살기가 그렇게 힘들어 졌나?
몇 자 올리고 몇 몇 이야기를 하는게 그리 어려워 졌나?

그런건 아닌데 말이다..

...

다만..

생각은 느는데 할 말은 점점 없어지는 것 뿐인게 아닌가 싶다.

   2005년 08월 12일 Fri ( 431 )
운동이 필요함.

요즘엔 경기도 이천시 옆 오천시에 있는 데서
숲과 나무를 벗삼아 살아가고 있음.

이번 기회에 재충전 하면서,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듦.

...

한동안 무리했던게 드디어 영향이 나오기 시작하는건지,
몸 상태가 그리 좋지 않음..

휴식과 운동이.. 절실함..


   2005년 07월 25일 Mon ( 430 )
여름으로 가는 문
가만히 앉아서,
무덤덤한 표정으로 창밖을 내다보면서,

송곳으로 계속해서 심장을 찔러대고 있었다.

가슴에선 피가 계속 흘러내렸고,
난 통증을 느끼면서도 그 동작을 멈추질 못했다.

그런식으로,
모래가 되어버린 심장을 절반쯤 잘라내었을때,
그제야 비로서 정신을 차렸다.

자리에서 일어났다.

하늘은 당장이라도 비를 쏟아부을 것 처럼 무거웠고,
난 내가 무슨 짓을 하고 있는건가 하는 생각에 기도조차 두려워만 졌다.


난 소리내지 않고,
눈물 흘리지 않고,
무표정하고도 덤덤한 얼굴로,

내 안에서 울려대는 그 목소리를 들었다.

그리고 그런식으로 내내 울고 있었다.


   2005년 07월 21일 Thu ( 429 )
첫 강의
오늘 첫 강의를 하였다.
이미 연구강의를 두번이나 거쳤기에,
이미 한 번 마음은 걸레가 되었었기에,
오늘은 나름 꽤 잘 수업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긴장도 별로 안되고, 걍 편안하게 한 듯 하다.

다만 오전 9시 부터 저녁 5시까지 점심때 잠깐을 빼놓고는 거의 서있다 보니 하루 수업 끝날때쯤엔 다리가 꽤나 아프더군. (-_-);..

어쨌든 내가 옛날부터 늘 하고 싶던 일이었기에
힘들기 보다는 하는일이 신나고 재미있는 것 같다.

수강생들에게 이런 저런 질문도 많이 하고 말이다.
점점 짖꿎어 지는 폼이 지나다보면 독한 강사가 될런지도 모르겠다.
(-.-);

하여튼 내일 하루 더 열심히 해야겠다~

하.하.하!

[1][2][3][4][5][6][7] 8 [9][10]..[68] [다음 글]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doortts